피데스개발, 코로나 시대 맞춤 공간 ‘가산 모비우스 타워’ 선보여

피데스개발, 코로나 시대 맞춤 공간 ‘가산 모비우스 타워’ 선보여

부동산 개발업체인 피데스개발이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공간개발이 적용된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를 선보인다. 가산 모비우스 타워는 지식산업센터와 기숙사가 결합된 복합 건축물이다.

피데스개발은 3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로 트렌드, 프리콘, 프롭테크를 꼽았다. 가산 모비우스 타워는 이들 요소가 공간개발 기획부터 최종 활용까지 전 과정에 적용된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우선 트렌드 부문은 코로나 시대 재택근무의 일상화로 화상미팅과 화상강의에 익숙해진다. 재택근무와 자가격리로 인해 방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올인룸’이 더욱 발전한다. 자신의 방이 라이브 방송 스튜디오와 스타트업 창업 공간이 되고 만능공간이 돼 SNS를 타고 전세계와 연결된다.

프리콘 사업관리는 건축정보모델링(BIM)과 가상현실(VR) 등 스마트 툴을 적용해 공간을 효율적으로 만들고 유지 관리비용을 최소화한다. 여기에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이 공간에 접목되는 프롭테크가 활성화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 개념도. 사진=피데스개발 제공
이 같은 개념이 적용된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는 방역과 안전한 출입 및 보안 관리를 위해 에어샤워부스, 엘리베이터 제균시스템, 터치없는 생체인식 출입시스템을 설치했다. 욕실 층상배관, 독립된 직배기 환기시스템을 적용해 내부에서도 바이러스나 오염 요소가 확산되지 않도록 했다.

전망이 좋은 공간을 다 함께 사용할 수 있게 조성해 최상층에 루프탑 테라스, 5개 층에 포켓라운지를 만들었다. 최상층 라운지는 회의실, 북카페, 작업실, 스튜디오 등으로 활용할 수 있게 조성된다.

사업계획 단계부터 직방 계열사인 ‘셰어하우스 우주’가 프리콘 사업관리·프롭테크를 적용시킨 전문적 운영관리 시스템을 통해 최대 8년을 관리해 준다.

피데스개발 관계자는 “가산 모비우스 타워는 DL이앤씨가 시공을 맡아 올해 1월 착공해 현재 지하 토목공사가 진행 중으로 오는 2023년 4월 완공 예정”이라며 “지식산업타워는 현재 계약이 진행 중이고, 기숙사는 31일부터 분양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김희정 피데스개발 R&D센터 소장은 “코로나를 겪으면서 잠재됐던 공간 수요가 빠르고 다양하게 펼쳐지고 있다”며 “전문가들의 집단지성과 첨단 기술을 활용해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수요를 만족시키는 공간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https://daily.hankooki.com/lpage/economy/202103/dh20210330180739148440.htm?s_ref=n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