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데스개발, 포스트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 ‘트렌드·프리콘·프롭테크’ 제시

피데스개발, 포스트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 ‘트렌드·프리콘·프롭테크’ 제시

부동산 디벨로퍼 피데스개발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로 △트렌드 △프리콘 △프롭테크를 제시했다.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기숙사) 개발 사례도 소개했다.

피데스개발은 30일 온라인 화상 간담회를 통해 공간개발 3요소를 언급하며 이들 요소가 공간개발 기획부터 최종 활용까지 전 과정에 적용돼 급변하는 공간 수요에 맞춰 최적화된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렌드를 읽어 필요한 공간을 미리 찾아내고, 프리콘으로 공간개발 전 과정을 전문가의 집단지성으로 프로세스를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프롭테크로 첨단기술을 접목해 금융, 중개 및 운영, 관리 등을 최적화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피데스개발 R&D센터 김희정 소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잠재된 공간 수요가 빠르고 다양하게 펼쳐질 것”이라며 “전문가 집단지성과 첨단 기술을 활용해야 포스트코로나 시대 수요를 만족시키는 공간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피데스개발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가장 중요한 공간 트렌드로 안전&스마트, 위두(We Do), 올인룸(All in room)을 꼽았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영향으로 방역과 위생이 강화되면서 안전&스마트 트렌드가 심화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코로나19로 새로운 차원의 공유경제를 경험하면서 공간공유 위두가 더 발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재택근무와 자가격리로 경험한 올인룸이 더욱 발전할 것으로 예상했다.

피데스개발은 이날 포스트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를 적용한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 개발 사례도 함께 발표했다.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는 방역과 안전한 출입 및 보안 관리를 위해 에어샤워부스, 엘리베이터 제균 시스템, 터치 없는 생체인식 출입시스템을 설치했다. 욕실 층상 배관, 독립된 직배기 환기 시스템을 적용해 내부에서도 바이러스나 오염 요소가 확산하지 않도록 안전&스마트 공간으로 만들었다. 천장높이를 일반 아파트 2.3m보다 높은 3.35~3.72m로 높였고 복층 다락(382실 적용)을 적용해 입체적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전망이 좋은 공간을 다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위두 공간으로 조성해 최상층 루프톱 테라스, 5개 층에 포켓라운지를 만들었다. 공유 키친, 다이닝 라운지, 휘트니스, 런드리룸, 옥상정원과 함께 최상층 라운지는 회의실, 북카페, 작업실, 스튜디오 등으로 활용할 수 있게 조성된다.

이 밖에 사업계획 단계부터 프리콘 사업관리를 적용하고 프롭테크 컬래버레이션 사업을 통해 직방 계열사 셰어하우스 우주의 전문적인 운영관리 시스템을 적용, 최대 8년을 관리해 준다.

https://www.etoday.co.kr/news/view/2010128